이성문 부산 연제구청장, 조례 대신 직원과의 '소통 데이트'

기사입력 2018.10.12 18:38
댓글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밴드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부산 연제구(구청장 이성문)는 지난 8일 취임 100일을 맞아 시상, 의례, 훈시 등 기존의 조례형식을 과감히 탈피해 '구청장 & 직원 별별 공감 데이트'를 개최했다.
이날 소통 데이트는 경직된 공직사회의 수직 문화에서 벗어나 함께 만들어 가는 수평적 문화로의 전환과 일과 삶이 균형을 찾아가는 조직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을 위해 기획됐다.

 

RPR20181012011000353_01_i[1].jpg

 


이 구청장은 무대에 직접 올라 클라리넷도 잘 부는 멋진 남자라는 소개와 함께 안드레아 보첼리의 마이 피유 코지 론타노(Mai Piu Cosi Lontano)의 솔로 연주에 이어 클라리넷 2중주로 클라리네티스트 김미주 씨와 함께 레미제라블 OST 메들리 원 데이 모어(one day more)외 3곡을 연주하는 작은 음악회를 선보여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.


이어서 소통과 공감 시간인 '무엇이든 물어보세요' 코너에선 600여 직원들이 작성한 질문지를 무작위로 뽑아 즉석 답변하는 등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.


'누군가 청장님을 비난한다면', '인생의 터닝 포인트는', '금강산 연수를 실시해 주세요', '결혼은 해야 하는 건가요' 등 젊은 직원들의 고민이 묻어나는 질문들이 쏟아졌고 "결혼은 하는 것이 이익"이라는 유머러스한 답변도 이어졌다.


이날 선택하지 못한 질문지에 대해서는 전자게시판을 통해서 답변을 모두 남기겠다며 소통을 강조하고 주민들의 입장에서 즉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공무원들이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.


이어 최정은 김해 클레이아크 미술관장의 '세계미술관 기행-이탈리아 편' 강연을 끝으로 함께 만들어 가는 우리들의 첫 번째 이야기 '구청장 & 직원 별별 공감 데이트'를 마쳤다.


연제구는 앞으로 직원과의 소통강화는 물론 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한 소통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도 폭넓게 수렴해 나갈 계획이다.


한편 이성문 구청장은 지난 7월 1일 취임 이후 부서별로 직원 7~8명과 매일 점심 식사를 함께하며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.
직원들이 제안한 의견은 해당 부서를 통해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불합리한 조직 문화를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.

[나현주 기자 webmaster@worldyan.com]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밴드로 보내기
  •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<저작권자ⓒ월드얀 & www.worldyannews.co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
 
회사소개 | 광고안내 | 제휴·광고문의 | 기사제보 | 다이렉트결제 | 고객센터 | 저작권정책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청소년보호정책 | 독자권익보호위원회 |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| RSS top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